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LAY TIME

By Dana Ramon Kapelian

 

 

2013. 10. 1 Tue – 13 Sun

 

 

Opening  2013. 10. 1 Tue  7pm

 

Closed on 5, 6 October.

Open 11am – 7pm

 

 

 

 

GAHOEDONG60

www.gahoedong60.com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60, Gahoe-dong, Jongno-gu, Seoul, Korea

02-3673-0585

 

 

 

 

 

 

 

Toys R' Us_C-print with Diasec_100x150cm_2013

 

 

 




 

 

 

PLAY TIME

 


다나 카펠리안 작가는 2011년 가회동60에서 Serendipity 라는 주제로 일상의 물건이나 장면 속에서 포착한 아름다움을 이야기 하는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2013년 전시에서 그는 PLAY TIME이라는 주제로 한층 더 심화된 작품을 보여준다. 


아이의 상상과 어른의 환상을 바탕으로 한 행동 사이의 경계에 주목하고 있는 이 작품들은 상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달콤하면서도 시원한, 묘한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감성은 보는 사람의 몫으로 남겨두며 현인의 글귀와 사전적 정의만을 남겨두어 더욱 여지를 준다. 원색의 바탕에 프레임을 디아섹(아크릴 유리표면의 facemounting)으로 처리하여 투명한 듯한 작품의 표면이 작품 자체와의 간극을 유지하며 그의 의도를 극대화 시키고 있다. 


작품의 주제에서와 같이, 우리는 작품을 단순한 게임처럼 즐길 수도 있고 그 너머에 있는 인간 본연의 심성에 대해 탐구해 볼 수도 있다. 그의 작품을 통해 이러한 의도를 대수롭지 않게 드러내 보이는 작가의 태도와 작품에 매료되는 시간을 가져본다.


■ 가회동60 김정민




 

 




 

The Golden Ass_C-print with Diasec_142x100cm_2013.jpg

 

 



 

 


Artist Dana Kapelian had an exhibition in GAHOEDONG60 as a subject “Serendipity” in 2010. In that exhibition she want to show beauty of common things in her artworks. In this time, in 2013, she shows a deeper meaning with the title “PLAY TIME”.


The artworks are about the boundary between a child’s imagination and an adult fantasies and actions. We can make a sweet and chic, weird feeling between the imagination and the reality and the artist make it in the eyes of the beholder as explaining of wise man’s phrases and dictionary definitions just. The artworks background is primary color and make the frame with Diasec (facemounting process on acrylic glass), it looks like pellucid because of the face. It makes maximize her intention with keeping a gap within the face and the artwork.


As the subject of the artworks, PLAY TIME, we can just enjoy them or try to seek the truth of human nature’s hidden side. I’m attracted by the artist and the artworks because she would show so cool manner from the profound meaning of the life with her artworks.


By MIN KIM, Director of Gallery GAHOEDONG60







 

The Origin of the World_C-print with Diasec_100x78cm_2013

 

 

 

 

 




Artist Note

The images are about the boundary between a child’s imagination and an adult’s fantasies and actions. It is all in the seer’s mind. Things can be interpreted as innocent or devious, playful or full of temptation. 

This text had inspired me:



In many shamanic societies, if you came to a shaman or medicine person complaining of being disheartened, dispirited, or depressed, they would ask one of four questions.

When did you stop dancing?


When did you stop singing?


When did you stop being enchanted by stories?


When did you stop finding comfort in the sweet territory of silence?


Where we have stopped dancing, singing, being enchanted by stories, or finding comfort in silence is where we have experienced the loss of soul.

Dancing, singing, storytelling, and silence are the four universal healing salves.


(The Four-Fold Way: Walking the Paths of the Warrior, Healer, Teacher and Visionary by Angeles Arrien Ph.D.)






 

Who's afraid of the big black wolf_C-print with Diasec_2013

 

 

 

 



About the Pictures


Lollipop

A lollipop is a type of confectionery consisting mainly of hardened, flavored sucrose with corn syrup mounted on a stick and intended for sucking or licking.


The origin of the world

Homage to Gustave Courbet.


The Golden Ass (The metamorphoses of Apuleius)

The plot revolves around the protagonist's curiosity and insatiable desire to see and practice magic. While trying to perform a spell to transform into a bird, to better spy on the decadent deeds of his fellow town’s people, he is accidentally transformed into an ass. This leads to a long journey, literal and metaphorical, filled with in-set tales. He finally finds salvation through the intervention of the goddess Isis, whose cult he joins.


Toys R' Us

Impulse: a sudden strong and unreflective urge or desire to act. When does a child’s play becomes man’s reality? 


Who's afraid of the big black wolf? 

Fear: an unpleasant emotion caused by the belief that someone or something is dangerous, likely to cause pain, or a threat.



■ By Dana Kapelian



 

Lollipop_C-print with Diasec_2013

 

 





작가노트

작품들은 아이의 상상, 그리고 어른의 환상과 행동 사이의 경계에 대한 것이다. 이것은 모두 보는 사람의 마음에 달려있다. 순진하거나 앙큼한, 장난기 어리거나 유혹으로 가득한 것으로 설명될 있다는 것이다.

텍스트가 나에게 영감을 주었다.

 

샤머니즘을 따르는 많은 곳에서는, 낙담하고, 의기소침하고, 우울해져서 상담하러 주술사를 찾아가면, 다음의 가지 하나의 질문을 받게 것이다.


당신은 언제 춤추는 것을 그만두었는가?


당신은 언제 노래하는 것을 그만두었는가?


당신은 언제 이야기에 황홀해 지는 것을 그만두었는가?


당신은 언제 침묵 속에서 평화를 느끼는 것을 그만두었는가?


우리가 춤추고, 노래하고, 이야기에 황홀해 하며 침묵 속에서 평화를 찾는 것을 그만두었던 지점이 우리가 영혼을 잃는 경험을 곳이다.

춤추고, 노래하고, 이야기하고, 침묵함은 우주의 가지 치료제이다.


(엔젤스 에리언 박사의 The Four-Fold Way: Walking the Paths of the Warrior, Healer, Teacher and Visionary 중에서)

 



작품설명


Lollipop

롤리팝은 빨거나 핥아먹을 있도록, 당분과 시럽에 향료를 첨가하여, 딱딱하게 굳혀 막대에 붙인 사탕의 종류이다.


The origin of the world

귀스타브 쿠르베를 기리다.


The Golden Ass (황금당나귀: 아풀레이우스의 변신)

이야기는 주인공의 호기심과 마법을 보고 익히고자 하는 끝없는 욕망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자기 마을 사람들이 타락한 행동을 하는 것을 살펴보기 위해 변신하는 주문을 실행하려다, 그는 실수로 당나귀로 변하게 된다. 이로써 여정을 갖게 되는데, 실제적으로 발생된 사건과, 은유적으로 표현된 사건들로 이야기를 꾸며간다. 결국 여신 이시스의 조정을 통해 구원을 받고, 그는 그녀를 숭배하는 종교집단에 들어간다.


Toys R Us

충동: 행동하는데 있어 갑작스러운 강하고 경솔한 욕망이나 욕구. 어린이의 놀이가 언제 성인의 현실이 되는가?


Whos afraid of the big black wolf?

공포: 누군가 혹은 무엇인가 고통이나 위협을 야기할 수 있어 위험하다는 믿음에서 오는 불쾌한 감정.

 

■ 다나 카펠리안




 

 

Dana Ramon Kapelian

 

Visual artist, photographer, Iconographer, Artistic Director

 

Born in 1963 in Haifa, Israel

 

 

Biography

1986-1989  Studies at the San Francisco Art Institute

Winner of the Merit Scholarship in 1987

Winner of the Sobel Scholarship in 1988

1982-1985  Modeling and jewelry designer

1983-1989  Residences in London, New York, Santa cruz and San Francisco

1989-2010  Paris, France

 

Solo Exhibition

2013  PLAY TIME,  Photography, Gallery Gahoedong60, Seoul, Korea

2011  Serendipity, Photography, Gallery Gahoedong60, Seoul, Korea

2001  Red, Painting, Manoir de la Roseraie, Grignan, France

2000  Housewives, Installation, Musea da Republica, Rio De Janeiro, Brazil

1992  Depths, Paintings, Manoir La Roseraie, Grignan, France

 

Group Exhibition

2009  DISORDER, Installation, Atelier 13 Paris, France,

          with Jeff Manzetti, Julianne Rose, Pucci de Rossi, Daniel Kapelian

  2004  Boxes and Cages, Installation, La Gaite Lyrique, Paris, France

  1991  Contemporary Israeli Art, Paintings, Synthese Museum Munich and Ingolstadt, Germany

 

Editorial Projects

2011  The Ajumma Project Book + expo (in development)

2009-2010  The Age of Water (in development)

3 books (paper and digital) on the history of water and of men, economy, ecology and geopolitics of the water, solutions and innovations for the future of water.

A website with a collection of 100 short films. A documentary by reference 90 '.

 

  The Gift (in development)

1 book on the customs and rituals of the gift, exchange, philanthropy and patronage through the ages and civilizations.

 

Direction Artistic, Iconography

2008-2009  100,000 Years of Beauty

A history of human beauty, from prehistory to the twenty-first century in 5 volumes, 1400 pages and 700 photos.

Written by 300 contributors from 35 countries directed by Elisabeth Azoulay. Published by Gallimard and Babylon Editions, with the support and participation of the L'Oréal Corporate Founda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 가회동6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

SERENDIPITY                                                                                                     

Dana Ramon Kapelian / Photography Exhibition

 

14 October - 02 November, 2011

Opening  14 October, Fri. 6:00pm

 

Gallery Gahoedon60

www.gahoedong60.com

gahoedong60@gmail.com

+82-2-3673-0585




                               L'affiche rouge n°1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560x426mm_2008





In this exhibition I bring together photographs shot in three different places in Paris.

All photos share a common word describing a happy incident, an unexpected event: Serendipity, a word as long as
the flow of a river in spring, full of surprises.
Common things we pass by daily without noticing, can get a different meaning, an instant of grace when captured.





                               L'affiche rouge n°2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8


                               L'affiche rouge n°3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8


                              L'affiche rouge n°14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8

 


 

The still lives were taken on a film set: L'affiche rouge by Robert Guédiguian. A film about the foreign resistance
in Paris during the nazi occupation, 1942 - 1945.

 

In images from a contemporary construction site, sometimes I used blurs to show the poetry of inanimate
object compositions, expressing how a piece of rope, a fence or a few wood blocks can become subjects in the eye
of the beholder, instead of functional items or trash abandoned on the ground.

 

 

 

 

 

 

                             Construction site n°1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7


                             Construction site n°4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7


                            Construction site n°9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6x560mm_2007





In the repetition, the gestures of three young dancers had an exceptional intensity.
They dance as if they are praying, possessed, in a trance. In these photos I tried to capture the essence,
the spirit tange dance.

 

If I had to define these three bodies of work in one sentence it would be:

all things have the meaning we attribute them.
 ■
 DANA RAMON KAPELIAN



 

                              The repetition n°5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7x560mm_2006
 

                              The repetition n°6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560x427mm_2006


                            The repetition n°9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560x427mm_2006




serendipity |ˌserənˈdipitē|

noun

the occurrence and development of events by chance in a happy or beneficial way
: a fortunate stroke of serendipity | a series of small serendipities.

 

DERIVATIVES

serendipitous |-ˈdipitəs| adjective

serendipitously  adverb

 

ORIGIN 1754: coined by Horace Walpole, suggested by The Three Princes of Serendip, the title of a fairy tale in which the heroes “were always making discoveries, by accidents and sagacity, of things they were not in quest of.”





                                   The repetition n°1_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_420x960mm_2006





Serendipity


이번 전시에서 나는 파리에서의 다른 세 장소에서 찍은 사진들을 함께 구성하여 전시한다.

 

모든 사진들은 행복한 순간이라던가 예상치 못한 사건들을 표현하는 하나의 공통된 단어-Serendipity-로 일맥상통한다. “Serendipity: 뜻밖의 기쁨은 봄이 되면 흐르는 강물 만큼이나 놀라움으로 가득 차 있는 단어이다. 늘 우리는 순간을 포착했을 때 다른 의미, 혹은 순간의 아름다움을 가질 수 있는 일상의 것들을 인식하지 못한 채 지나친다.

 

세 가지 주제 중 첫 번째 주제인 <L'affiche rouge>의 스틸 컷 들은 Robert Guédiguian 감독의 <붉은 벽보 L'affiche rouge>영화 세트장에서 찍은 것이다. 이 영화는 나치 점령기인 1942-1945년 파리에서 활동하던 외국인 레지스탕스에 대한 내용이다.

 

두 번째 주제인 <Construction site>는 현대 건축물 건설현장에서 만든 이미지들이다. 때때로 나는 밧줄 조각이나 울타리, 혹은 나무 토막들이 그저 현장에서 뒹구는 기능적인 물품이나 쓰레기로서가 아니라 관찰자의 시각에서 바라본 완성도를 가진 하나의 작품으로 보여지게 하기 위해 초점을 흐려버리기도 하였다.

 

세 번째 주제는 <The repetition>으로 세 명의 젊은 댄서들의 매우 강렬한 리허설 현장이다. 그들은 무언가에 홀린 듯 무아지경 속에서 기도하고 있다. 이 작품들에서 나는 영적 탱고댄스의 정점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만일 내가 이 세가지 주제의 작업을 한 문장으로 정의해야 한다면 이것이다. 모든 것들은 우리가 그것들을 에게 부여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Dana Ramon Kapelian

 

ser·en·dip·i·ty |ˌserənˈdipitē|

The Three Princes of Serendip라는 옛 이야기에서;주인공이 찾아도 없는 보물을 우연히 발견한 데서〕 noun.

1.  우연히 발견하는 능력

2.  [pl.] 운수 좋은 뜻밖의 발견()

serendipi·tous |-ˈdipitəs|  adjective

serendipi·tously  adverb



 

Dana Ramon Kapelian

 

Visual artist, photographer, Iconographer, Artistic Director

 

Born in 1963 in Haifa, Israel

web.me.com/danakapelian

 

 

Biography

1986-1989  Studies at the San Francisco Art Institute

 Winner of the Merit Scholarship in 1987

 Winner of the Sobel Scholarship in 1988

1982-1985  Modeling and jewelry designer

1983-1989  Residences in London, New York, Santa cruz and San Francisco

1989-2010  Paris, France

 

Solo Exhibition

2011  Serendipity, Photography, Gallery Gahoedong60, Seoul, Korea

2001  Red, Painting, Manoir de la Roseraie, Grignan, France

2000  Housewives, Installation, Musea da Republica, Rio De Janeiro, Brazil

1992  Depths, Paintings, Manoir La Roseraie, Grignan, France

 

Group Exhibition

2009  DISORDER, Installation, Atelier 13 Paris, France,

         with Jeff Manzetti, Julianne Rose, Pucci de Rossi, Daniel Kapelian
2004
  Boxes and Cages, Installation, La Gaite Lyrique, Paris, France

11991  Contemporary Israeli Art, Paintings, Synthese Museum Munich and Ingolstadt, Germany
 

Editorial Projects

2011  The Ajumma Project Book + expo (in development)

2009-2010  The Age of Water (in development)

3 books (paper and digital) on the history of water and of men, economy, ecology and geopolitics of the water, solutions and innovations for the future of water.

A website with a collection of 100 short films. A documentary by reference 90 '.

 

  The Gift (in development)

1 book on the customs and rituals of the gift, exchange, philanthropy and patronage through
the ages and civilizations.

 

Direction Artistic, Iconography

2008-2009  100,000 Years of Beauty

A history of human beauty, from prehistory to the twenty-first century in 5 volumes,
1400 pages and 700 photos.

Written by 300 contributors from 35 countries directed by Elisabeth Azoulay.
Published by Gallimard and Babylon Editions, with the support and participation
of the L'Oréal Corporate Founda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 #북촌로11길 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

夢遊

김혜성 / Hyesung Kim / / Photography. Video. installation

2011.6.24(금) – 7.7(목)

Opening  2011.6.24 pm 6:00

am 11:00 – pm 7:00 / Closed on Monday

 

갤러리 가회동60 _ Gallery Gahoedong60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82-2-3673-0585

www.gahoedong60.com 


      D_01,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 180 x 120 cm, 2011




14세의 감수성 풍부한 소녀가 어느 갑자기 검푸른 숲과 만년설에 둘러싸인 대자연의 한복판에 떨어져버린다면 소녀는 어떤 내면의 느낌을 가지게 될까? 그렇게 작가 김혜성은 자신 스스로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기 아직 이른 나이에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캐나다의 이름 모를 거대한 숲이 우거진 곳으로 유학의 길을 떠났다. “ 아직 묻지 않은 시선을 간직한 어린 소녀와 너무도 엄숙하며 웅장하고 장엄한 로키 산맥이 시야에 선명하게 인식되는 자연과의 조우.” 작가 김혜성의 작업을 이야기 하는 출발선상에서 그녀의 캐나다에서의 성장기는 빼놓을 없는 중요한 트라우마로 작용한다. 도시의 데카당스 속에서 수많은 사람들과 수많은 자극을 섭취하며 자아를 두터이 하는 과정을 사춘기의 그녀는 거치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자연이 선사하는 무언의 경외감 앞에 마주 앉아자연과 , 세상과 , 궁극적으로는 세상 앞에 던져진 나는 누구 인가라는 어렴풋한 실존적 의문을 무의식 적으로 던지게 된다. 그녀의 작업에서 일관적으로 엿볼 있는 발가벗겨진 작가 자신과 그런 그녀를 감싸고 있는 공간과 환경만으로 소재를 제안하며, 지독하리만치 사각의 뷰파인더 안에 3 무엇도 철저히 개입시키지 않는 것은 14세의 소녀가 작가 김혜성으로 성장하기 이미 오래전, 필연적으로 가지게 되는존재의 물음이라는 사건을 통해서 이유를 발견할 있을 것이다.



       D_02, D_03,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 100 x 150 cm, 2011


본격적으로 사진을 배우기 위해 그녀가 머물렀던 캐나다를 떠나 나무와 높은 대신 수많은 군상들과 마천루로 뒤덮인 뉴욕 맨하탄이라는 환경으로 이주 했을 때에도 작가 김혜성은 새로운 환경과 문화를 자신의 작업 속에 수용하지만 지속적으로현재 나를 지배하고 내가 몸담고 있는 세계에서 나는 누구인가라는 자기성찰을 놓치지 않고 작품 속에 담아내려 노력한다. 시점부터 그녀는 도시 생활을 통해서 필연적으로 겪게 되는 타인과 자신의 관계를 인식한다.

작가 김혜성은 말한다. “사람들은 타인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길 두려워한다. 옷을 벗는다는 의미는 타인, 혹은 대상 앞에서 자신을 감싸고 있는 모든 레이어를 벗어 버리고 알몸, 혹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 정체성을 세상을 향해 던지기 위한 위험한 모험이다.”




D_05, D_06,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 70 x 70 cm, 2011




하지만 그녀는 세상 앞에 숨김없이 자신의 존재를 표출하고자 하는 노력과 함께 그녀의사진 찍기작업을 그녀만의 경건하며 엄숙한 사적인 의식으로 제안시켜버린다.

내가 사람들과 함께 작업을 하지 않고 작업공간에 타인의 출입을 불허하는 이유는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워 질수 있기 때문이다. 오로지 카메라와 자신과의 대면을 통해 타인이 나를 관찰하며 나름대로 판단하는 불편한 편견에서 비로소 자유로울 있기 때문이다. 누구도 개입되지 않는 나와 공간, 그리고 카메라와의 3 대면은 자신의 유일한 어떤 것도 개입될 없는 생생한 무엇 이다.”

뉴욕의 생활은 그렇게 세상이 뿜어내는 편견과 위선, 들추어 내지 않는 견고한 인간자아들과의 대면을 그녀에게 맛보게 했으며현실 앞에서의 함구(緘口), 세상으로부터의 은둔(隱遁)” 동시에  “자신의 육체를 피사체로 무장하고 내면과의 독대(獨對) 거쳐 사진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세상과의 관계를 유지 한다.” 라는 이중적 방법론을 취하도록 하는 계기가 된다.




                               D_08,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hoto Rag, 60 x 90 cm, 2011




수많은 여성작가들이 그들의 알몸을 소재로여성성(女性性)”이라는 Gender 테두리 안에서 작업을 왔다. 그것은 때로는 세상과 맞서 싸울 있는 무기가 되고 때로는 파괴해야 거추장스런 대상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작가 김혜성의 일련의 작업은 초기 선명한 윤곽의 피사체, 자신의 알몸, 여성성이라는 제한된 주제에서 벗어나 살아있는 존재의 유기체로서의 “Gender 해체(解體)”라는중성(中性) 노선 취하며 오히려자신과 여성에서 탈피자신과 공간 나가자신과 자신이라는 밀도를 취한다. 초기 뉴욕작품들에서 엿볼 있는 파격적이며 날것의 생생한자기 노출로부터 시작해 결국 현재의자기 해체과정을 충실하게 연출 나가는 것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화면상에서 불필요한 미사여구가 거세(去勢)되고 빛과 어두움, 그리고 속에서 현재 살아있는 자신을 스스로 느끼고자 하는꿈틀거림 연속성은 결국 이번 전시의 타이틀이기도 몽유(夢遊) 일수도 있는 것이다. 무목적성이 개입되는 순간 모든 존재 의미는 결국 이러저러했던 한편의 꿈에 불과하다는 추상의 개념을 비로소 도입할 있기 때문이다.

 

21세기, 사진이라는 도구가 현재 예술의 선상에서 어떠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가? 라는 거창한 물음을 굳이 묻지 않더라도 작가 김혜성에게 있어 사진은 충실한 “Dream maker”이자 꿈속에서 끊임없이 자신을 비추는거울 것이다. 그녀에게 있어 사진이란 그것으로 족한 것이다. 앞으로 그녀만의 사진을 통한 여행이 결국 어느 지점에 도달할지 필자는 궁금하지 않을 없다.

Demian H.





Imagine a girl, a fragile and sensitive 14-year-old girl, dropped off in the middle of Mother Nature where naive woodland and perpetual icecap surrounds. How would the girl feel? Thereupon, artist Kim's life fell into a deep rampant forest of Canada and was demanded independence at such a young age.

"The vivid visualization of catastrophic, yet sedate collisions between the naive, innocent little girl and the solemnly magnificent Rocky Mountains."

 

It is hard to understand Hyesung Kim's work without her earlier Canadian life that had almost been traumatic. Kim's adolescence lacked the metropolitan decadence where full of people and full of stimuli manure the growth of one's ego. Rather, she stood in the awe against the serene nature and subconsciously questioned the vague existential doubts; "Nature and I, the world and I, and ultimately, what is I against the universe"

Kim proposes the existential questions by persistently allowing only two objects through her viewfinder; the bare naked herself and the space and environment that surround her.

 

Kim keeps on her journey of self-examination even when she left the great woods and high mountains of Canada to the mass crowd and densely stood skyscrapers of Manhattan, New York City. The busy urban life of New York City, lead her to perceive the inevitable correlation between outsiders and herself.

 

Kim remarks, "People fear truly displaying themselves in front of the others."

 

"The significance of taking off the clothing is to strip down all the layers that oppressed oneself and become bare to find true identity. It is a rather dangerous adventure that one throws oneself to the world."

 

Nevertheless, when Kim's endeavor of manifesting herself wholly to the world gets combined with the work of 'photography', it becomes extremely restricted into a devoted private ritual.

 

"The reason I work exclusively and strictly disallow others to come into my work it to be emancipated from the gaze of others. From the sole confrontation of camera and I, I can at last be free of distorted prejudice of others."

 

"The none-intervened-rendezvous of camera, I, and the space, is something that can never be interfered and it is purely of my own."

 

New York City disgorged deceptive distortions, and disharmony of premature egos. This psychological trauma lead her to take on a dualistic methodology. First, she disclosed the reality, and withdrew from the society. Then, she objectified her body and allowed only herself to confront her soul. Then Kim chooses photography as the only means of connection to the outside world.

 

Number of female artists practiced their bare body to portray the gender bounded femininity. This could be the weapon against the world and on the other hand, something bothersome to be destroyed. Kim escapes from her earlier limited subject of vividly outlined subject such as self-nudity and femininity. Instead, she takes on a route of the neuter gender. Kim's deconstruction starts from gender and continues to 'female and I', 'space and I', and finally into 'myself and I'.

 

As time floats across, unnecessary embellishment fades away, and the stirring of self-recognition begins. This stirrings of life in light and dark fit rightfully into the title of her exhibition, 'Reverie Excursion". Because when everything loses its purpose, the means of all existence is merely just a night of a dream.

 

People might ask, “What role do photography take in the 21st century's fine art world?” 

To Hyesung Kim, photography is a devoted "Dream maker", and a mirror that keeps reflecting herself in her reverie.

 

I am eager to discover which journey her photography would take in her future reverie of excursion.

Demian H.




김 혜 성 金

 

학 력

 

2011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사진학과

2009    Parsons the New School for Design

          Bachelor of Fine Arts - Photography 졸업

 

개 인 전

 

2011  "", 가회동60 갤러리, 서울

 

단 체 전

 

2011  Project Exhibition / Performance "Awakening", Common, 서울

2009  Art, Media and Technology Show, 2 W. 13TH ST, 뉴욕, 미국

2009  BFA Photography Thesis Exhibition, Calumet Gallery, 뉴욕, 미국

2008  Idlewild, Three Gallery, 뉴욕, 미국

2008  PhotoFEAST Exhibition, 66 Fifth Avenue, 뉴욕, 미국

2007  DCNY Photo Exhibition, Space Dandelion, 뉴욕, 미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 #북촌로11길 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

김영경_blend-polis#05_pigment print_80X172cm_2007





blend_polis

김영경 / KIMYEONGKYEONG / 金暎卿 / Photography

2009_0313 2009_0328

초대일시 2009_0313 금요일 오후6

관람시간 11:00am ~ 7:00pm / 월요일 휴관

 

가회동60 스페이스향리 GAHOEDONG60 SPACE HYANGLI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hyangli.com

 

 

 

blend_polis: 판타지와 폐허가 뒤섞인 도시

 

장다은 (미술 비평)

 

오늘날 건축은 자본주의를 유지 및 촉진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건설되거나 파괴되는 순환반복의 구조 속에 편입되어 있다. 이 구조 안에서는 모든 건축 공사가 2가지 범주로만 귀속된다. 도시 기획에 맞춰 새로이 지어져 판타지적 꿈을 확장시키느냐, 아니면 잊어버려야 할 과거로 철거되고 마느냐. 김영경의 사진에서는 이 두 가지가 혼재한다.

 

* 기록과 비판으로서의 건축 사진: 김영경 2003년부터 제작한 <blend_polis>연작은 줄곧 서울의 도시 풍경, 특히 곧 철거될() 근대 건축물에 관심을 쏟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게 될 주 대상은 동대문 운동장과 서울시청사이다. 특히 동대문 운동장 작업은 최근 철거되기까지 몇 년간 수차례의 용도변경이 있었는데 김영경은 몇 년에 걸쳐 그 내용을 작업 과정에 담고 있다.

동대문 사진 연작에서 눈여겨 볼 점은 일제 때 지어진 이 건물의 낡은 표면이 그 뒤에 솟아오른 화려하게 빛나는 밀리오레라는 현대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상업건물과 사선으로 대비된다는 점이다. 이러한 사선대비는 오래전부터 김영경이 지속해온 조형적 장치이다. 그러나 초창기 사진이 교외에 버려진 건축 자재나 폐허의 풍경을 근경에 두고, 그 너머 아스라한 불빛과 대조시키면서 어딘지를 알 수 없는 추상적 공간을 표현했다면, <blend_polis>시리즈에서는 서울의 구체적인 랜드 마크를 주요 소재로 삼고 있다는 차이점이 있다. 이러한 변화는 그의 작업이 이전보다 현시대의 사회 문화적인 맥락에 좀 더 밀접히 다가섬을 암시한다.

자본주의 논리에 따른 건축물의 철거와 신축에 대한 비판적 시선은 이전의 작가들에게서 그 계보를 찾아볼 수 있다. 현대 미술에서 보자면, 우선 1950년대 유럽의 상황주의자들은 르 꼬르뷔제(Le Corbusier)의 기계미학을 도시의 환등상(Phantasmagoria)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그 이론적 정초를 다진 바 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1970년대 미국에서는 고든 마타-클락(Gordon Matta-Clark)을 선두로 한 ‘아나키텍쳐(Anarchitecture)’그룹이 폐허로 철거되는 건축물과 화려한 신축 건물-특히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 주목-을 대비한 다양한 흑백 사진을 제작, 수집하였다. 좀 더 사진사의 맥락 안으로 들어가 이야기를 하자면, 1960-70년대 베허 부부(Bernd and Hilla Becher)의 유형학적 건축 사진은 비록 형식주의 미학이 강조되어 있긴 하나, 후기 산업시대에 폐기된 건물을 찍고 있다는 점에서 건축에 대한 사회 정치적 맥락을 제고한 점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1970년대 로버트 아담스(Robert Adams)나 루이스 발츠(Lewis Baltz)등으로 대표되는 미국의 ‘뉴 토포그래픽스(New Topographics)’에서는 그 비판성이 훨씬 구체적이고, 증폭된다. 하지만 인간에 의해 건설된 구조물과 자연 풍경을 대비한 후자의 사진은 얼마간의 주관성과 미적 실험이 있다고는 하나, 기존 다큐멘터리 사진의 형식적 계보에 충실한 듯 8x10사이즈의 흑백 형식은 지나치게 엄숙한 측면이 있다.

* 서정적 밤풍경과 낯설게 하기: 김영경의 말대로 비판을 위해 꼭 스트레이트 포토나 딱딱한 흑백의 다큐사진을 고집해야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의 사진은 도시 건축에 대해 비판적 논지를 견지하면서도 초창기 작업부터 지속해왔던 서정성을 잃지 않고 있다. 특히 커다란 화면을 장식하는 화려한 색채로 두드러지는 그 서정성은 밤풍경을 촬영했다는 점에서 기인한다. 그는 한낮의 햇볕을 이용하거나 있는 그대로 대상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보다는, 도시의 기억과 호흡을 켜켜이 간직한 콘크리트 벽과 철 구조물을 아스라한 인공조명 아래 숨기듯 드러낸다.

그러한 어스름한 빛 속에서 건물의 전면이 드러나지 않은 채, 심플한 기하학적 구도 속에 편입된 동대문 운동장은 그런데 왠지 낯설다. 친숙해야 할 우리 주변의 풍경이 낯설게 다가오는 그러한 언캐니(uncanny)함은 그의 다른 작업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특히, 텅 빈 공터 너머로 교회의 십자가와 함께 반짝이는 로봇처럼 서 있는 건물 사진, <blend_polis#02>(2003)는 우리가 마치 외계 세계에 온 것 같은 섬뜩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

원래 이렇게 낯설게 하기는 그동안 많은 예술가들이 대상에 비판적 거리를 두도록 하기 위한 전략으로 자주 이용해왔다. 일례로, 안드레아스 구르스키(Andreas Gursky)의 쨍하게 깨질듯, 눈부신 조명으로 가득 찬 인적 없는 건물 사진은 매우 낯설게 다가온다. 화려한 빛은 너무도 유혹적이지만, 어딘가 비현실적인 기묘한 낯설음 때문에 우리는 그 공간에 무한정 빠져들 수만은 없게 된다. 이로써 자본주의의 화려한 스펙터클을 비판적 시선으로 바라보게끔 하려한 그의 의도는 성공하는 셈이다.

영경의 서울시청사를 담은 <blend_polis#05>(2007) 역시 기묘한 낯섦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이 사진은 한국의 근대를 그대로 간직한 건물이라는 역사적 서사를 기반에 두고, 도시의 역사적 기억과 자본주의의 판타지적 욕망이 혼재하고 있는 양상을 그대로 드러내 보여준다. 새로운 도시 개발을 위해 이제 곧 일부 철거와 리모델링을 앞둔 이 건물은 주변의 현대 건축에 뒤지지 않으려는 듯, 도시 미관이라는 미명하에 화려한 조명으로 오래된 몸을 감추고 있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는 것이다.

 

* 도시를 배회하기: <blend_polis> 연작은 서울이라는 도시의 복잡한 성격만큼이나 그 표현이 내밀하게 혼재되어 있다. 기록과 비판, 서정적 감수성과 동경이 은밀히 섞여 있는 것이다. 정부의 수주를 받고 도시 재개발로 철거될 건물을 기록하기 위해 집체만한 카메라를 마차에 싣고 다니던 19세기 파리 사진사처럼, 자본주의 논리로 치장된 화려한 도시 스펙터클에 균열을 가하기 위해 며칠 밤을 표류하던 상황주의자들처럼, 그리고 뉴욕의 서정적 밤풍경을 찾아 헤맨 현대 사진가 잰 스텔러(Jan Staller)처럼, 김영경은 요즘도 늦은 밤 서울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닌다. 그리고 건물들을 찍는다. 그것이 기록을 위한 것이든 비판의 날을 세우기 위한 것이든 혹은 은연히 드러나는 개인의 서정적 향수를 충족하려는 것이든, 결국 김영경의 사진은 blend_polis로써의 서울, 그 자체를 온전히 드러내고 있다.

 

 

     김영경_blend-polis#03_pigment print_80X172cm_2007

 

     김영경_blend-polis#04_pigment print_80X172cm_2007

 

     김영경_blend-polis#02_pigment print_80X172cm_20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

FINE APPLE

권정준展 / KWONJUNGJUN / 權正峻 / photography.installation

2008_1107 ▶ 2008_1128 / 월요일 휴관


권정준_Fractal Apple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48×48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이미지 속닥속닥 Vol.011027 | 권정준 사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1107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가회동60 갤러리 샨티_Gallery SHANTI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galleryshanti.com






space overturning-fine apple ● 육면체를 보자. 육면체는 12개의 모서리를 가지고 있다. 육면체의 모서리는 외부에서 볼 때. 두 면이 만나 돌출된 형태를 가지며, 내부에서 볼 때는 밖으로 튀어 나가는 모습을 가지게 된다. 그런데 이것을 사진으로 기록해 보자. 튀어나온 모서리나 들어간 모서리든 둘 다 평면이다. 아무리 날카로운 못이나 칼날도 평면이다. 우리가 잘 찍은 사진이나 그림을 보면서 화면상의 못이나 칼날이 날카롭게 보이는 이유는 경험에 의한 추론의 결과물 일 것이다. 이런 말들은 누구나가 다 아는 것들이다. 그래서 진부한 것 일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복잡한 물체의 구조를 이해하는 일이 대단한 어려운 것이겠지만, 아무리 복잡한 입체라도 평면이 돼버리는 것도 대단히 신기한 일이다. 뭘 찍어봐라. 입체가 되나. 둥근 것도 평면. 네모난 것도 평면. 튀어 나오거나 들어간 것도 평면이다. 처음으로 찍어 본 것이 축구공이었다. 간단하다. 축구공을 여섯 각도에서 찍은 후 인화해서 찍은 각도대로 붙인 것이다. 네모난 축구공이 만들어졌다. 나는 사진의 평면성과 사실에 대한 재현력(representation)을 믿는다.


 
권정준_Fine Apple01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120×60×60cm×4,가변설치_2007


권정준_Fine Apple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120×60×60cm×4,가변설치_2007


권정준_Fine Apple2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120×60×60cm×4,가변설치_2007


하지만, 처음 물체를 육면체로 만들었을 때. 사실 사과나 축구공, 지구본, 얼굴들 따위를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정말로 만들고 싶었던 것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활하는 공간을 바꾸어 보고 싶었다. 그런데 그런 공간을 사진을 이용하여 바꾸어내려면, 돈이 장난 아니게 들어간다. 나의 계산으로는 실제 공간의 80% 가까운 크기의 프린트가 필요하고 그에 따른 가(假)벽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난 그다지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편이라 그건 일단 접어둔 계획이 되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작비가 들어가는 작은 물체들을 건드리기 시작했다. 그 중에 하나가 ‘사과’라는 물체인데. 특별히 사과에 의미를 두거나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네모난 사과가 시각적으로 재미있어 보였기 때문이다. 어쨌든 분명한 것은 나중에 돈 많이 벌면 꼭 사람의 활동공간을 space overturning-해 볼 것이다. 그게 어떤 결과로 나올 지는 확신하지 못하지만, 벽의 평평한 부분이 모서리가 되고 모서리 부분이 평면이 되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라는 나름대로의 예측이 있기 때문이다.



권정준_사과1/4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8×4×4cm_2004


권정준_절단사과_디지털 프린트, 아크릴박스_12×12×12cm×11_2008

 
권정준_펼친사과02_디지털 프린트, 포맥스_60×90cm_2008


그림이나 사진이나 둘 다 평면이다. 그런데 내가 사진을 이용하는 이유는 딱 한가지다. 사진으로 찍는 것이 내가 그리는 것보다 훨씬 진짜 같아서 이다. 누구는 사진보다 진짜 같은 그림~ 운운하지만 난 한 번도 사진보다 진짜 같은 그림은 본 적이 없다. 그래서 회화를 전공 했음에도 사진을 찍는다. 내가 믿는 재현력은 바로 이 부분이다. 아! 하나 더 있다. 그림은 구부러진 벽이나 꺾인 벽에도 그릴 수 있지만, 사진은 구부러진 인화지에 인화를 못한다. 하려면 억지로 할 순 있겠지만 초점이 안 맞는 다는 문제가 생긴다. 일반적으론 평면인 사진을 구부리는 정도는 할 수 있겠지만, 구부러진 사진은 실재에 대한 왜곡이다. ■ 권정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