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생 풍경

김주호 展 / KIMJUHO / 金周鎬 / sculpture

2010_0811 ▶ 2010_0822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2010_0811_수요일_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가회동60_GAHOEDONG60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gahoedong60.com






          경포대_67(h)x43x34cm_질구이 재벌_2010


우연한 발견 ?

 

막걸리 마시다 발견했다.

막걸리통 라벨의 자가 눈에 확 들어오는 것이다.

대부분의 막걸리가 어느새 자를 앞에다 붙여놓았다.

아니 생맥주는 있어도 언제부터 생막걸리인가 하고 슈퍼 술진열대를 뒤적이다 보니 작은

수집광이 되었다.

지난봄부터 자 들어간 막걸리통을 모아 보았다.



                            해운대_66.5(h)x50x36cm_질구이재벌




                           만리포_68(h)x52x22cm_질구이재벌_2010



- 국순당 생 막걸리. 서울 生生막걸리. 生장수막걸리. 덕산 生쌀막걸리. 강화 쑥生 막걸리.

고향 生 막걸리. 가문의 영광 生 쌀막걸리. 가평 잣 생막걸리. 포천 토속 生 쌀막걸리 -

 

우리 동네에서 잘나가는 고향 막걸리는 자를 새로 크게 넣은 라벨로 바꿨다.

자 없이는 앞으로 경쟁이 되질 않는 모양이다.

막걸리 예찬자 왈 유산균이 요구르트보다 100배 많고 어디에 좋고 어디에도 좋고 보약 먹는 것 보다 낫다한다.

‘나는 막걸리 정말 좋아요’를 말하려는 게 아니다.

여기서 우리시대의 맥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예전부터 지금까지 은 여러 분야에서 쓰여 왔다.

을 좀 더 나열해 보기로 한다.




                              여름_41x53cm_캔버스에 아크릴_2010



- 생비지. 생고기. 생금(치약). 생생우동. 얼큰 생라면. 순한 생라면. 생칼국수. 생짜장면.

생크림. 생머리. 생방송. 생생 정보통. 생생도시 -

대체적으로 싱싱하고 새롭고 신선한 이미지가 있다.

생사(生死)를 같이하는 생고생. 생지옥. 생매장은 예외다.

위의 예에서 보듯 은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계속 이어오고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여기서 생바람이 막걸리에 집중되면서 더 확실하게 맥을 잡았다 할 수 있다.

내가 을 이렇게 저렇게 분석해 보는 것은 작품 제작에 도움이 되어서이다.

작가는 자기 나름의 확신이 있어야하는데 이것을 작가 주변에서 찾을 때 더 절실하고

실감나는 작품이 되기 때문이다.

이제 시각 이미지로 새롭게 만들 일이 남은 셈이다. 인체의 생생한 자태는 흔히 nude에서 찾는다. 인체를 입체로 할 때의 재료는 여럿이지만 테라코타는 구운 색깔이 연붉은색으로 따스한 피부의 체온을 느끼게 해준다.

옷을 벗을수록 피부의 생생한 표정이 보이겠지만 다 벗은 모습은 목욕탕 풍경이 되어버린다. 해변의 젊은 남녀는 신체의 생생한 멋을 잘 보여준다.

거기다 선글라스 낀 당당한 포즈는, 생생 풍경이다.

더운 8월이다. 수영복 패션이 잘 어울릴 것 같다.




                      생생 러브_63.5x39cm_하드보드에 아크릴_2008

 


                              생생 글자-똥_30x30cm_캔버스에 아크릴_2010




                       생생 관계_63.5x39cm_하드보드에 아크릴_2008



길거리 간판을 본다.

- 꽃을 안고 태어난 여자(꽃집, 전남부안), 꽃향기를 가꾸는 남자(꽃집, 김포),

창 너머 풍경(커튼집, 김포), 옴시롱 감시롱 (가게, 전북 곰소), 그리운 날의 추억(호프집,

서울 자하문), 그냥 갈 수 없잖아(호프집, 전북 줄포), 오늘은 내가 쏜다(소주집, 서교동)

나하고 삼겹살 먹을래?(술집, 강화) -

위의 예는 메모한 것 중 일부이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우리나라처럼 살아있고 재밌는 간판은 없으리라.

요새 디자인 디자인 하면서 길거리 간판이 창피하단다. 오히려 세계에 구경 오라고 해야한다. 세계에 자랑할 만한 생생 풍경이기 때문이다.

간판을 보다 보니 심심치 않게 눈에 들어오는 것이 부동산 가게의 땅. 땅. 이다.

유리창에 크게 붙어있다. 땅투기의 땅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땅 . 힘 있고 울림이 있지 않은가? 요새 잡초 자라는 걸 보고 땅 힘에 놀랜다.

이 땅의 역사를 말할 때는 숙연해진다.

글자꼴, 뜻, 소리가 3위 일체로 잘 어울린다.

이런 홀소리 글자의 예가 여럿 있다.

- 빵. 똥. 꽝. 뽕. 땅. 꽃. 집 -

이들 역시 꼴, 뜻, 소리가 절묘하다. 그래서 더 신선하고 새롭다.

나는 이걸 그대로 드러내 놓고 싶다.

글자 꼴과 색채만의 그림이다.

새로운 생생 풍경의 만남이다.

■ 김주호




김주호

1976.1986.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및 대학원 졸업

2010.      생생 풍경 (가회동60)

             인터-뷰 (인천아트플랫폼)

             우리들 사는 이야기 (대전 롯데갤러리)

             혜화동인전 (청아갤러리.서울)

2009.      牛步萬里 (신세계갤러리)

             Love is rainbow (롯데갤러리)

             삶의 돋보기. 김주호전 (나무화랑)

2008.      미술의 표정 (예술의 전당)

             타임켑슐을 열다 (부천만화박물관)

2007.      봄의 왈츠 (성남아트센터)

             작가재조명전 (소마미술관)

             흐뭇한 풍경. 김주호전 (갤러리 우덕)

             기타 여러 차례 기획, 초대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 가회동6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