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년 6월 10일 부터 24일 까지 갤러리 가회동60 에서는 최윤정 작가의 <Nostalgia II>전시가 있었습니다.
최윤정 작가는 그 다음 전시로 "시소A" 가 기획하는 전시에 참여하는데 그 미팅을 가회동60에서 하고 가셨고, 김동현 큐레이터님께서 기사를 보내주셨네요.
다음은 실린 기사의 사진과 전문입니다.


한옥을 개조해 만든 갤러리 가회동60에서 만난 김동현(사진왼쪽)씨와 김지혜씨. 이곳에선 사진과 회화를 전시하는 최윤정 작가의 <Nostalgia>전이 열리고 있었다. 이들은 7월 카페전으로 기획한 최윤정 작가의 전시를 의논하기 위해 전시장을 들렀다.
동현씨와 지혜씨는 '시각 예술 소통을 위한 젊은 집단 A'(시소A)의 멤버로, 주제를 정해 기획전을 열거나 젊은 작가들의 작업을 소개하는 일을 해오고 있다. 시소A는 예술과 관객, 예술가와 대중을 연결시키려는 의도에서 만들어진 모임으로 미학과 미술사를 전공한 네 명의 기획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갤러리보다는 카페, 복합문화공간 등 사람들이 자주 드나드는 장소에서의 전시에 더 관심이 많다.
"차 한잔을 마셔도, 길거리를 지나가도 볼 수 있는 전시들이 많아졌으면 해요. 젊은 작가들의 작업은 무엇보다 많이 보여주는게 중요하거든요. 영화관처럼 갤러리라는 대중적인 장소가 아니지만 카페나 복합문화공간은 유통인구가 많고 계층도 다양하죠. 휴식차 들렸다가 좋은 전시를 봤다며 방명록에 글을 남기거나 메일로 전시문의를 해오는 사람이 많아 작은 전시라도 나름의 이점은 분명히 있다고 봐요."
시소A는 지금까지 20회가 넘는 전시를 기획했다. 지난해 KT아트홀에서 열린<사진, 회화를 입다>전과 KTF 디 오렌지 갤러리에서 열린 <신인작가 16명의 프리마켓>전 등 다양한 매체의 작업을 하나의 주제로 보여주는 기획전이나 젊은 작가들의 작업을 소개하는 전시를 꾸준히 열어오고 있다. 기획비로 받은 돈은 대부분 작가들의 전시도록이나 엽서 제작 등 홍보비로 고스란히 나가지만 전시를 준비하며 작가를 만나고 관객의 반응을 살피는 일이 이들에겐 무엇보다 큰 보람이자 즐거움이다. 그리고 전시 큐레이팅부터 보도자료 작성 및 홍보 그리고 작가의 직업과 어울리는 평론가를 연결해주는 등 웬만한 전문 갤러리 이상의 일도 문제없이 척척 해낸다.
여러 작가들의 작업을 함께 보여주는 기획전의 경우 무엇보다 기획자의 역할이 중요하다. 먼저 참신한 아이디어의 주제도 중요하지만 개인전 보다는 기획전에서 작가의 진가가 드러나는 작품도 많아 작가선정과 전시공간 섭외 등에 많은 공을 들인다. 이를 통해 다양한 매체로 작업하는 작가들 사이에 정보가 공유되면서 시너지 효과가 생기기도 한다.
"아무리 예술이 대중화되었다고 해도 아직까지 어렵기는 마찬가지예요. 전문가들끼리 소통하는 담론과 개념이 무성한 전시보다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람사는 이야기로 소통하고 즐기는 전시문화를 만들어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시소A는 요즘 6월 29일부터 서초동 바오밥카페에서 열릴 최윤정 작가의 전시준비에 한참이다. 그리고 여태까지는 온라인에서 활동했지만 자신들만의 공간을 만들어 본격적으로 활동할 계획도 갖고있다.
www.sisoa.co.kr
글 | 김소윤기자,  디자인 | 김지희 기자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2

NOSTALGIA Ⅱ

최윤정展 / CHOIYUNJUNG / 崔允禎 / painting.photography

2009_0610 ▶ 2009_0624 / 월요일 휴관

 

최윤정_NostalgiaⅡ_캔버스에 유채_100×100cm_2009

초대일시_2009_0610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가회동60_GAHOEDONG 60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gahoedong60.com



지난 해 오랜 기간의 공백을 깨고 조용하게 그러나 확실하게 보여준 최윤정작가의 Nostalgia에 이은 다음 이야기가 가회동60에서 계속된다. Nostalgia I 이 그녀에 내재하는 과거로서 구체적이지 않은, 막연한 그리움으로서의 향수를 보여주는 전시였다면 이번 전시는 만남으로서의 향수를 이야기 한다. 형식적으로는 photography와 painting의 만남이고, 내용상으로는 과거와 현재의 만남이다.


최윤정_NostalgiaⅡ_C 프린트_100×100cm_2009

우리의 미래가 현재로부터 비롯되듯 우리의 현재는 과거로부터의 결과이다. 시간으로부터 지배를 받고 있지는 않지만 인간이 시간이라는 개념을 만들어 사용하며 그 시간을 기록하기 시작한 시점에 이미 인간과 시간은 불가분의 관계가 되어 버렸다. 거창하게 인간사까지 들먹일 것도 없이 지극히 개인적인 각자의 삶 속에서도 시간이 가지는 흔적은 그 자신을 풍요롭게 혹은 빈곤하게 만들어 주는 이유가 되고 있으니 말이다.


최윤정_NostalgiaⅡ_캔버스에 유채_100×165cm_2009

최윤정_NostalgiaⅡ_photograhpy, oil on canvas_100×176cm_2009


최윤정은 자신의 과거로부터 쌓여온 관념으로서의 현재를 nostalgia로 이야기한다. 지나간 시간들로부터의 막연한 그리움이 현실적 고정관념과 만나면서 생기는 그 경계에 물리적인 틈은 있을 수 없다. 그러나 서로 넘나들면서도 경계라는 존재하지 않는 막으로 엄연히 분리되어 있어 혼용될 수 없음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최윤정_NostalgiaⅡ_photograhpy, oil on canvas_60×200cm_2009



보일 듯 가려진 틈 사이로 드러나는 내부와 외부의 경계, 끝없이 펼쳐진 망망대해에서 하늘과 바다가 만나며 이루어지는 모호하지만 분명한 경계, 원하면 언제든지 눈이 내리는 광경을 만드는 스노우볼과 현실 사이에 유리로 만들어지는 투명한 경계, 분리되어 있다고도 - 통해있다고도 할 수 있는 개인적 공간을 만들며 포근한 추억 속으로 들어 갈 수 있는 빨간 우산이 만들어주는 외부와의 경계. 

최윤정의 nostalgia는 이러한 경계와 함께 공존한다. 과거의 모습들은 photography가 가지는 이미 규정되어진 것을 기록하는 성격으로, 이미 이루어지고 있으나 미완성 된듯한 현재의 모습을 painting이 가진 성격으로 풀어내어 그녀의 작품은 과거 속에 현존하는 듯 혹은 현재 속에 과거가 녹아 있는 듯한 묘한 분위기를 품고 있다. 그러한 애매함이 도리어 그녀의 정체성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일까? 시선을 그녀의 작품 앞에 머물도록 하는 아이러니를 발휘한다.
 ■ 김정민

Posted by 가회동60 GAHOEDONG 60 트랙백 0 : 댓글 0